연결 가능 링크

현대경제연구원 '북한 봄 가뭄 심각…식량난 우려'


북한이 심각한 가뭄으로 농업 증산 노력에 비상이 걸렸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는 21일 평양시 강남군 당곡협동농장의 가뭄 대응 노력을 영상으로 내보냈다. 경작지가 물 부족으로 곳곳에서 갈라진 것이 눈에 띈다. 중앙통신은 지난 19일 이번 가뭄이 2001년 이후 가장 심하다고 보도했다.

북한 지역이 올 봄부터 시작된 가뭄으로 심각한 식량난에 봉착할 우려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의 현대경제연구원은 오늘 (26일) 발표한 ‘북한 식량수급 현황과 과제’라는 보고서에서 가뭄 피해로 2013~2014 양곡년도 기간 북한의 식량 부족분이 최대 89만t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이번 봄 가뭄에 대해 전년 대비 곡물 수확량을 15%나 감소시켰던 2001년 당시 봄 가뭄만큼 심각한 것으로 보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곡물 수확량이 2001년처럼 전년 대비 15% 줄어든다고 가정하면 대외 조달분을 포함한 총 곡물 공급량은 418만t 수준으로, 유엔 식량농업기구가 제시한 북한의 총 식량 소요량보다 89만t 부족한 규모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