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일 국방위원장,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 윤국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전격적인 중국 방문 목적과 정상회담에서 무엇이 논의됐는지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이 없는 상황입니다.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전격적인 중국 방문 이틀째인 27일 지린성 창춘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전날 머물렀던 지린시의 우송호텔을 떠나 차량 편으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창춘에 도착해 현지의 난후호텔에 들어가는 모습이 목격됐습니다.

난후호텔은 베이징의 외빈숙소인 댜오위타이에 해당하는 지린성의 영빈관으로, 과거 김일성 주석이 창춘을 방문했을 때마다 숙소로 이용해 온 곳입니다.

김정일 위원장과는 별도로 후진타오 주석이 난후호텔로 들어가는 모습도 일본 언론에 의해 포착됐습니다. 후 주석은 최근 며칠 동안 휴양차 동북3성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중 정상회담은 오찬까지 포함해 몇 시간 동안 계속됐을 것으로 관측되지만 무엇이 논의됐는지, 또 양측에서 누가 배석했는지 등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에 후계자로 알려진 셋째 아들 김정은이 동행했는지 여부가 관심사지만,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 내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과 후 주석이 지난 5월 이후 석 달 만에 다시 열린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후계 문제를 주로 논의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으로서는 김정은으로의 권력 이양에 대해 중국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김 위원장이 자신의 계획을 직접 중국 지도부에 알림으로써 원활한 승계의 길을 만들려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김 위원장과 후 주석은 또 경제난 극복과 홍수 피해 복구를 위한 중국의 대북 지원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두 정상은 지난 5월 열린 베이징 회담에서도 경제난에 처한 북한에 중국 정부가 대규모 지원을 하는 방안을 협의했었습니다.

이밖에 북 핵 6자회담 재개 문제와 교착상태에 빠진 미-북 관계와 남북관계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전문가들은 두 정상의 합의 내용이 앞으로 6자회담 재개와 미-북 관계 전환 여부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한편 김 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에는 여동생인 김경희 노동당 경공업부장과 매제인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수행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이 후계 문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 김정은의 후견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두 사람이 동행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입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이르면 27일 저녁이나 28일 오전 귀국길에 오를 전망입니다.

미국의 소리 000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