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주민 1 명, 목선 타고 한국에 망명 요청


지난 2011년 3월 한국 연평도 인근에서 한국 해경선(오른쪽)이 북한 주민이 타고 넘어온 목선(왼쪽 아래)를 견인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1년 3월 한국 연평도 인근에서 한국 해경선(오른쪽)이 북한 주민이 타고 넘어온 목선(왼쪽 아래)를 견인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민간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목선을 타고 한국의 서해 북방한계선을 넘어 백령도에서 망명을 요청했습니다. 이 남성은 현재 관계기관에서 합동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주민 1 명이 목선을 타고 남쪽으로 내려와 서해 백령도에서 한국 정부에 망명 의사를 밝혔습니다.

한국 군 당국자는 3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3일 새벽 북한 민간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목선을 타고 백령도로 넘어와 망명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망명 의사를 밝히면서 신분을 보호해달라고 요청했으며 현재 관계기관에서 합동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망명자는 목선을 타고 백령도 해안까지 접근해 왔으며 이를 발견한 한국 해병대 병사에게 망명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해 상에서의 북한 주민의 망명 요청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 8월 북한 주민 1 명이 헤엄쳐 인천 강화군 교동도 해안으로 망명했습니다.

또 2011년 2월 북한 주민 31 명이 어선을 타고 연평도 해상으로 남하했다가 이 중 2명이 망명하고 27 명은 북측으로 돌아갔습니다.

같은 해 11월에도 북한 주민 21 명이 목선을 타고 내려와 전원 망명을 요청했습니다.

세계북한연구센터 안찬일 박사는 최근 북한 군인들에게 물고기를 많이 먹이라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지시와 연관이 있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안찬일 박사 /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최근에 김정은이 물고기를 군인들에 많이 먹이라 그러다 보니까 동-서해안에서 물고기 잡이로 인해 목선을 타고 바다로 출어하는 어민들이 늘어난 모양입니다. 그 기회에 물고기 잡는 핑계로 해서 이렇게 탈출하는 어민들이 늘어나는 걸로 보여집니다.”

안 박사는 현재 북한 국경으로의 탈출은 강하게 통제되는 반면 해안선은 상대적으로 느슨한 만큼 앞으로도 북한 주민의 바다를 이용한 망명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