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올 상반기 국제사회 대북 지원, 절반 가까이 감소


지난해 5월 북한 평양의 한 보육원에서 간호사들이 구호품을 전달하고 돌아가는 유엔과 해외지원기구 관계자들을 배웅하고 있다.

지난해 5월 북한 평양의 한 보육원에서 간호사들이 구호품을 전달하고 돌아가는 유엔과 해외지원기구 관계자들을 배웅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북한에 대한 세계 각국의 인도주의 지원이 지난해에 비해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지원국 수도 크게 줄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 1월부터 6월 사이 북한에 대한 각국 정부 차원의 인도주의 지원은 1일 현재 약 1천9백60만 (19,666,020)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에 따르면 이 같은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3천5백59만 달러(35,591,713) 에 비해 44% 감소한 것입니다.

지원국 수도 지난해 10개 나라에서 6개 나라로 줄었습니다.

지난해 지원을 했던 캐나다와 프랑스, 노르웨이, 스웨덴, 스위스는 올해도 지원을 계속했습니다. 특히 지난해 지원을 하지 않았던 한국이 26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개별 국가로는 스위스가 3백82만 달러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장 큰 액수를 지원했습니다. 스위스는 세계식량계획 WFP를 통해 북한 영유아에게 분유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스위스의 올해 상반기 지원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 8백1만 달러에 비해 57% 감소했습니다.

스위스에 이어 스웨덴이 3백47만 달러를 지원했고, 캐나다와 노르웨이가 각각 3백59만 달러와 1백만 달러로 뒤를 이었습니다.

올 상반기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큰 것은 식량과 영양 지원 사업으로, 전체의 65%인 1천2백81만 달러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보건 사업에 3백32만 달러, 식수위생 사업에 1백8만 달러가 각각 지원됐습니다.

지난해 북한에 지원을 제공했던 호주와 러시아,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는 올해 상반기 현재 지원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의 자료는 원조국과 국제기구, 민간 구호단체들이 제출한 자료를 취합한 것입니다.

한편 올해 상반기 북한에 대한 가장 큰 기부는 개별 국가가 아닌 유엔이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은 중앙긴급구호기금 CERF를 통해 북한에 상주하는 5개 유엔 기구들에 6백49만 달러를 제공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