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개성공단 근로자 임금 1억 달러 돌파


개성공단의 북한 근로자

개성공단의 북한 근로자

북한 근로자들이 그 동안 개성공단에서 일하고 받은 임금이 1억1천만 달러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최근의 남북관계 경색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의 수와 임금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남북한간 경제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에서 첫 생산이 시작된 2004년 12월부터 지난 7월까지 5년 8개월 동안, 북한 근로자들에게 지급된 임금이 1억1천6백40만 달러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17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황진하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전했습니다.

연도별로 보면, 2004년 12월 한 달 38만8천 달러로 시작한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 임금이 2005년에는 2백75만8천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2006년 들어 전년보다 2.5배 이상 많은 7백10만 3천 달러로 크게 늘어난 북한 근로자 임금은 2007년 1천3백88만 7천 달러, 2008년 2천6백86만 3천 달러로 계속 두 배 가량 증가했습니다.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 임금은 2009년에도 3천8백31만 2천 달러로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올해는 지난 7월까지 2천7백8만 7천 달러로, 이 같은 추세가 계속 이어진다면 올해 말에는 4천6백만 달러를 넘는 새로운 기록이 나올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의 임금이 이처럼 해마다 크게 증가하는 것은 개성공단 입주 기업과 근로자 수가 계속 늘어나는데다 해마다 임금이 오른 결과라고, 한국 통일부는 풀이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개성공단 입주기업은 2005년 18개에서 올해 7월 현재 1백21개로 늘었고, 북한 근로자 수도 같은 기간 7천6백여 명에서 4만4천여 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아울러, 또한 한국 통일부 통계와 황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로 추산한 북한 근로자 1인당 평균 월급은 2008년 73.14달러에서 2009년 79.85달러, 올해 89.68달러 등으로 매년 약 9% 내지11%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지난2008년 한국에서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이후 남북관계가 경색됐음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북한 근로자 수가 계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통일부가 집계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08년 4월 69개이던 개성공단 입주기업은 2009년 4월, 1백4개를 거쳐 올해 9월말 현재 1백21개로 집계됐습니다.

또한, 개성공단 내 북한 근로자 수는 2008년 1월 2만2천7백여 명에서 2009년 1월, 3만8천 5백여 명을 거쳐 올해 8월 현재 4만4천 3백여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아울러, 개성공단에서는 2005년 1월 이후 지난 8월말까지 총 9억6천7백45만 달러 어치를 생산해 1억4천6백92만 달러를 수출한 것을 집계됐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