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일 위원장, 러시아 중국 순방 마치고 귀국


김정일 국방위원장 일행을 태운 특별열차가 25일 오후 네이멍구의 국경도시 만저우리(滿洲里)역으로 진입하고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일행을 태운 특별열차가 25일 오후 네이멍구의 국경도시 만저우리(滿洲里)역으로 진입하고 있다.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일주일 간의 러시아, 중국 순방을 마치고 27일 특별열차 편으로 귀국했습니다. 북한은 김정일 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러시아와 중국 방문을 마치고 27일 귀국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김경희 당 경공업 부장 등 당과 군대의 책임일군들이 국경역에서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고 전했습니다. 후계자 김정은이 김 위원장의 이번 러시아, 중국 방문에 동행하지 않고 북한에 머문 것이 확인된 것입니다.

앞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김 위원장이 27일 오후 5시 중국 지린성 지안을 통과해 귀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김 위원장의 방중을 ‘경유 및 동북지방 방문’으로 규정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1일 러시아 방문을 시작으로 24일 동부 시베리아의 울란 우데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중국을 경유한 귀국행을 선택했습니다.

러시아와 접경 지역인 네이멍구 자치구에는 지난 25일 도착해 후춘화 네이멍구 당서기가 주최하는 환영 연회에 참석했고, 둘째 날인 26일에는 헤이룽장성 치치하얼에서 다이빙궈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접견했습니다.

신화통신은 김 위원장이 다이 국무위원을 만나 북한이 전제 조건 없이 6자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북한은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지지하고 있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와 촉진을 위해 2005년의 9.19 공동선언을 모든 당사자들과 함께 완전히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2박3일 일정으로 중국을 경유하는 동안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나 원자바오 총리와의 회동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은 후 주석에게 27일 친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중국 당국자들의 환대에 사의를 표하는 한편, 대를 잇는 북한과 중국간 친선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동북지역에서 중국 공산당 정책의 생활력을 볼 수 있었다며, 중국식 사회주의가 큰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앞서 중국의 동북지방에서 주로 산업시설을 둘러보고 헤이룽장성 치치하얼에서는 대형 공작기계 공장과 유제품 공장, 다칭에서는 건설 중인 주택단지를 둘러봤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26일 저녁 특별열차 편으로 다칭을 떠나 하얼빈을 무정차 통과한 뒤 27일 마지막으로 퉁화 시를 방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퉁화 시에서 왕자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등이 동행한 가운데 포도주 제조 공장을 참관했으며, 지린성의 당과 정부가 준비한 연회에 참석하고 예술공연을 관람한 뒤 귀국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의 중국 동북지역 통과와 방문은 후진타오 대통령과 중국 당, 정부, 인민의 특별한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두 나라 간 전통적인 친선협조 관계가 과시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러시아 방문 뒤 중국을 경유함으로써 귀국 여정을 1천500km 단축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