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안보 강연 하나는 자신 있어요’ 탈북자 김지혜 씨


탈북자들은 대부분 배불리 먹기 위해 탈북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있습니다. 여기 북한에서 남부러울 것 없이 잘 살았지만 억울한 누명을 쓰고 집안이 풍비박살 나기 직전에 압록강을 건넌 사람이 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안보 강사로 전국을 누비며 안보 교육을 펼치는 탈북자 김지혜 씨입니다. 담당에 한상미 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