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우리 결혼했어요’ 김영일, 박서현 부부


봄바람이 살랑대는 봄날, 한 쌍의 부부가 탄생했습니다. 순백의 웨딩 드레스를 입은 신부와 신부를 평생 지켜줄 듬직한 신랑의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행복해 보이는 이들에게 여느 부부와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이들이 ‘북남북녀’라는 사실입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남한에서 만나 사랑의 결실을 맺은 탈북자 김영일, 박서현 씨입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