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탈북한 신해영씨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28년, 남한에온 탈북자중 가장 오랫동안 수감 생활을 했던 사람이 있습니다. 13살 어린나이에 할아버지가 월남했다는 의심을 받고 관리소 즉 정치범 수용소에 끌려가 말로다 표현할 수 없을만큼 힘겹게 살았고 또 살기위해 북한을 탈출해야했던 모진 삶이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28년의 세월을 북한 관리소에서 보내고 탈북한 신해영씨 입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