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공개석상서 첫 연설


15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대규모 군 열병식 장면

15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대규모 군 열병식 장면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첫 공개 연설을 했습니다. 김 제1비서의 육성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평양에서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15일 오전 평양의 김일성 광장.

김일성 주석의 1백회 생일을 맞아 인민군 열병식이 진행되기 직전이지만 적막감이 감돕니다.

지나치게 고요했던 광장은 그러나 순식간에 함성으로 가득 찹니다.

[녹취: 김일성 광장 현장음]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주석단에 모습을 드러냈기 때문입니다.

이어 광장에 김 1비서의 목소리가 흘러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녹취: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

예상을 깨고 김정은 제 1비서가 직접 연설에 나선 겁니다. 그의 육성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1비서는 20분간 계속된 연설에서 북한이 더 이상 약소국이 아니라 당당한 정치군사 강국이 됐다며 이는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이 안아온 역사의 필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연설 중간중간 박수를 보낸 청중은 김1비서가 끝으로 구호를 외치자 ‘만세’를 외쳤습니다.

[녹취: 김일성 광장 현장음]

김1비서의 연설이 끝난 뒤 인민군 육해공군과 노농적위대, 붉은청년근위대의 열병식이 이어졌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김1비서를 비롯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리영호 총참모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평양에서 미국의 소리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