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수지성복어르신요양센터 요양사 정순자 씨


몸이 불편하거나 병든 어르신들을 돌봐주는 노인요양보호센터. 남한에 정착한 많은 탈북자들이 바로 이런 요양센터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남한 생활 3년 차인 정순자 씨도 그 중에 한 명인데요. 노인 요양사 자격증을 따고 남한사회에 잘 적응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노인 요양사 정순자 씨입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