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핵 위협, 유라시아 협력 막아"


조태용 한국 외교부 제1차관이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조태용 한국 외교부 제1차관이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조태용 한국 외교부 1차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한국과 유라시아 사이의 협력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조 차관은 박근혜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서 이들 나라들로부터 북 핵 불용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태용 외교부 1차관은 박근혜 대통령이 유라시아 개발 구상 즉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제안했지만 북한이 이를 위한 한국과 유라시아 사이의 협력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조 차관은 13일 한국 국제정치학회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국제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시대착오적인 체제와 핵, 그리고 미사일 위협을 협력의 걸림돌로 지목했습니다.

조 차관은 21세기 들어 유일하게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은 최근에도 상상할 수 없는 형태의 핵실험을 할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다며, 북한의 위협이 한반도와 동북아에 그치지 않고 유라시아 대륙 전체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조 차관은 이 때문에 오는 16일부터 시작하는 박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서 북 핵 불용에 대한 이들 국가들의 확고한 지지를 다시 한 번 이끌어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제시한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에 대해 조 차관은 소통과 협력의 시대에 한국 민족이 갖고 있는 모든 역량을 발휘해 유라시아 지역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원대한 구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 차관은 부산에서 출발한 열차가 중국과 중앙아시아, 그리고 러시아를 거쳐 유럽까지 갈 수 있다면 한국은 유라시아 공동체의 일원으로 거듭나게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역내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이 존재하는 한 유라시아 협력은 근본적으로 미완성일 수밖에 없다며 때문에 남북 분단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날 학술회의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러시아의 게오르기 톨로라야 모스크바 국제관계대 교수는 북한이 최근 들어 남-북-러 삼각 사업과 관련된 러시아와의 협력 사업에 적극적이라고 밝혔습니다.

톨로라야 교수는 지난 3월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갈루쉬카 극동개발부 장관이 평양에 갔을 때 두 나라는 나진항 개발과 남포까지 연결하는 철로 등 운송로 개발, 차량과 에너지 사업 등에 대한 투자 계획에 합의했고 이후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게오르기 톨로라야 모스크바 국제관계대 교수] “just a few days ago intergovernmental meeting took place in Vladivostok…”

톨로라야 교수는 며칠 전 두 나라의 당국간 위원회 회의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렸는데 북한이 예상했던 것 보다 더 협력적으로 나와 이정표가 될 만한 진전을 봤다고 말했습니다.

톨로라야 교수는 한국 정부도 신뢰 외교와 유라시아 정신 아래 정치적 현안과는 별개로 삼각 협력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게 장기적으로 대량살상무기를 포함한 지역안보 현안을 푸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의 고상두 연세대 교수는 한국 정부가 남-북-러 삼각 협력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게 러시아를 외교적으로 한국 편으로 만드는 데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고 교수는 한국 정부가 러시아와 가스관 건설 사업이나 철도 연결 사업을 적극적으로 할수록 러시아로서는 북한이 걸림돌로 작용한다고 인식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따라서 러시아가 통일된 한반도와의 협력 이득이 더 클 것이라고 판단하게 되면 북한을 포기하고 통일한국과의 협력을 추구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