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국방위 검열단 파견 거듭 밝혀


백령도 해상에서 바지선에 탑재하기위한 운반중인 천안함 함미(자료사진)

백령도 해상에서 바지선에 탑재하기위한 운반중인 천안함 함미(자료사진)

북한이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해 '국방위 검열단'을 파견하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천안함 사건을 군사정전위원회에서 논의하자는 유엔군사령부의 제안은 거부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오늘 (27일) 군사정전위 장성급회담 북측 대표는 "미군 측이 이 문제에 개입하면 할수록 미국에 대한 북한의 의혹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더 이상 미군측은 `유엔군사령부' 명의로 북남 관계에 끼어들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측 대표는 "북한은 검열단을 남조선에 파견한 다음 그 결과를 갖고 북남 고위급군사회담을 개최할 작정이었다"면서 "남조선 당국이 이에 응한다면, 즉시 북남 고위급군사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접촉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