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국방위, 남측에 군사훈련과 전단살포 중단 재촉구


지난달 10일 탈북자 단체가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전단 풍선을 날리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지난달 10일 탈북자 단체가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전단 풍선을 날리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북한 국방위원회가 군사훈련과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하라고 재차 촉구했습니다.

북한 최고 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가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을 남측에 돌리고 군사훈련과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하라고 다시 촉구했습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15일 정책국 대변인 성명을 내고 진정으로 관계개선과 대화를 바란다면 미국을 끌어들여 벌이는 북침전쟁연습을 중지하고 동족을 겨냥해 벌이는 ‘호국-14’와 같은 실전 북침전쟁소동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하는 정책적 결단을 내리라며 최고 존엄을 함부로 모독하고 체제를 헐뜯어대면서 마주앉아보겠다는 그 자체가 철면피의 극치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방위는 이어 남한 당국의 반공화국 대결소동이 지속하는 한 북남관계 개선도, 그 어떤 대화나 접촉도 바라지 말라는 것이 자신들의 입장이라면서 북남 고위급 접촉은 끝내 성사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국방위는 아울러 박근혜 한국 대통령을 비롯한 남한 당국자들이 민족의 화합에 도움이 되게 처신해야 한다며 함부로 말하지 말라고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