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조선총련, “미국 제재, 남북대화에 악영향”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1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1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하고 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 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미국의 대북제재 조치가 남북관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오늘(3일) 평양발 기사에서 미국의 대북 제재조치는 민족 화해의 기운에 찬물을 끼얹고 북과 남의 대화에 쐐기를 박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이어 남한 당국도 이제는 민족적 이익의 견지에서 처신해야 한다면서, 통일시대를 열어가겠다고 천명한 당국자의 새해 인사가 빈말이 아니라면 미국의 오만 무례한 간섭을 반대하고 배격할 줄 알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조선신보는 또 일부 단체와 개인에 대해 미국과 거래를 금지하는 제재 조치에 대해, 이들은 애당초 미국과 거래를 하고 있지 않아 제재에 실효성이 없다면서, 이는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의 북한 소행설을 정당화하기 위한 명분일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신보는 미국이 먼저 도발하고 북한이 초강경대응으로 맞서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것이 미국에게도 이익이 된다면서 백악관의 주인이 역사적인 화해에 대한 북한의 호소에 긍정적으로 호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