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고위 관리들 뉴욕에서 회담


28일 오전 회담을 마치고 나오는 김계관 부상

28일 오전 회담을 마치고 나오는 김계관 부상

미국과 북한의 고위 관리들이 28일 뉴욕에서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미국과 북한의 이번 회담은 1년7개월 만에 열리는 것으로, 북 핵 6자회담으로 가는 발판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뉴욕에 나가 있는 김연호 기자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문) 미-북 고위급 회담, 드디어 시작됐죠?

답) 네, 시작됐습니다. 미국 대표단에 이어서 북한 대표단이 예정보다 30분 늦은 9시30분에 도착해서 회담이 시작됐는데요. 먼저 기다리고 있던 보즈워스 특사가 정문 밖까지 나와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을 맞았습니다. 두 사람은 모두 밝게 웃으면서 악수를 나눴습니다.

문) 두 사람이 함께 한 모습까지 포착됐을 텐데. 양측 대표, 회담장으로 들어가면서 기자들에게 뭔가 얘기했죠?

답) 도착한 시간이 각각 달라서 기자들에게 질문 받은 시각도 조금 달랐습니다. 먼저 숙소에서 나온 김계관 부상에게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는데요. 회담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쌍무관계, 또 지역정세 문제 등 관심사안에 대해서 폭넓게 미국 측과 의견을 교환할 것이다, ” 이렇게 대답을 했고요. 회담이 잘 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되길 바란다, 하지만 바람과 진짜는 어떻게 될 지 두고 봐야 하지 않겠느냐” 라고 대답했습니다. 회담 준비를 많이 했냐는 질문도 나왔는데요. “준비는 다 한 건데 뭘 또 하겠느냐” 이렇게 응수를 했고. 그러면서 “미국 측과 의견을 교환한 다음에 말해야지 지금 하는 것은 좀 이르지 않겠느냐”며 더 이상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도 회담장으로 들어가기 전에 기자들의 질문 공세를 받았는데요. “지금은 해 줄 얘기가 없다, 북한 측과 대화를 나눈 다음에 이야기 하자,” 이렇게 짧게 대답했습니다.

문) 네, 양측 모두 아직까지는 신중한 모습이군요. 회담이 시작됐는데 오늘 일정은 어떻게 진행될까요?

답) 방금 말씀드린 대로 양측 대표단이 도착해 회담이 시작됐는데요. 오늘 회담은 오전에 이어서 오후에도 계속됩니다. 양측이 따로 점심식사를 한 뒤에 2시부터 회담을 다시 할 예정인데 3시나 4시 정도면 오늘 회담이 모두 끝날 것으로 보인다고 국무부 관리가 말했습니다. 오늘 회담이 얼마나 길어질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겠지만, 비핵화의 진정성을 요구하는 미국 측에 북한이 어떤 태도를 보이느냐에 따라 회담 첫 날 분위기가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문) 네, 앞으로 5-6시간 더 회의를 해야 하는 그런 상황이군요. 미국과 북한 대표단에 어떤 인물들이 포함됐는지 궁금한데요.

답) 미국 측에서는 백악관과 국무부, 국방부 등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국무부는 오늘 아침까지도 미국 정부 합동대표단의 구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는데요. 회담장에 들어간 미국 대표단에는 보즈워스 특사를 5명 정도의 관리들이 수행했습니다. 여기에는 6자회담 수석대표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클리포드 하트와 시드니 사일러 국가 안보회의 한국 담당관도 목격됐습니다. 하지만 당초 대표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던 로버트 킹 북한 인권특사는 오늘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북한 측에서는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과 최선희 부국장이 회담에 참석합니다. 리 국장과 최 부국장은 김계관 부상이 뉴욕 공항에 도착했을 때는 보이지 않았지만 오늘 회담장에 모습을 드러내서 북한 대표단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 오늘 회담이 열리는 장소가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인데, 북한 대표단. 물론 미국 인사들보다 다소 늦게 현장에 도착했습니다만 북한 대표단이 묶고 있는 호텔은 가까운 위치에 있죠?

답) 네, 미국대표부가 있는 건물은 북한 대표단이 묶고 있는 밀레니엄 호텔과 바로 맞닿아 있습니다. 따라서 북한 대표단이 회담장소로 이동하는데 시간이 지체될 염려 없이 곧바로 회담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와 북한대표부, 그리고 한국대표부는 서로 걸어서 5분 거리 정도 밖에 떨어져 있지 않습니다. 유엔본부 인근에 세계 각국의 대표부가 많이 들어서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유엔본부 맞은 편에 세 나라 대표부가 모두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지난 2007년에도 김계관 부상이 미-북 회담을 위해 뉴욕을 방문했었는데요, 당시에는 미국 대표부 관저가 있는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이 회담 장소로 쓰였습니다. 당시에도 김 부상은 밀레니엄 호텔에 묶었는데요, 두 호텔 사이의 거리가 꽤 돼서 김 부상과 취재진들간의 웃지 못할 숨바꼭질이 연출됐었습니다. 이번에는 호텔과 회담 장소가 바로 맞닿아 있어서 김 부상이 취재진들을 따돌리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문) 미국과 북한이 오랜만에 마주앉게 됐는데, 어떤 의제가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까?

답) 지적하신대로 지난 2009년 말 보즈워스 특사가 평양을 방문한 지 1년 7개월 만에 열리는 미국과 북한이 다시 만나는 건데요, 미국은 이번 회담을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알아보는 기회로 삼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회담은 지난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에 포함됐던 비핵화 약속을 북한이 지킬 뜻이 있는지 다시 한번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의 말을 들어보시죠.

“I don’t want to...”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는지 타진하겠다는 건데요, 6자회담 재개에 앞서 북한이 취해야 할 조치들의 구체적인 목록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회담이 끝나기도 전에 결과를 예단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현재 거론되고 있는 조치들에는 어떤 게 있습니까?

답)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을 다시 받아들이고 우라늄 농축을 포함한 핵 활동도 전면 중단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또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를 중단하겠다는 북한의 공개선언도 미국이 원하고 있는 조치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미국은 이런 조치들이 먼저 이뤄져야 북한의 진정성이 확인되고, 6자회담도 재개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문) 끝으로 한 가지 더 알아보죠. 김계관 부상은 그제 (26일) 오후에 뉴욕에 도착하지 않았습니까?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미-북 회담을 앞두고 어제 하루 여유가 있었는데, 김 부상의 어제 동정에 대해서 알려진 게 있습니까?

답) 김 부상이 미국 입국 때와는 달리 언론 노출을 극히 꺼리고 있어서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 대표단은 유엔본부 맞은편에 있는 밀레니엄 호텔에 여장을 풀었는데요, 호텔 측이 취재진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어서 자세한 동정은 알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어제 하루 김 부상의 모습은 1층 로비에서 전혀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호텔 내부나 객실에 계속 머문 것으로 보이는데요, 외교소식통들은 김 부상 일행이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관리들과 함께 미-북 회담 전략을 최종적으로 가다듬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대표단 일행이 호텔을 떠나지 않고 간간이 호텔 내부에 있는 게 목격돼서 이런 분석에 힘을 실어줬습니다. 또 미국과 한반도가 13시간의 시차가 있지 않습니까. 밤낮이 완전히 바뀌는 건데요, 김 부상 일행은 시차 적응을 위해 어제 하루 충분한 휴식을 취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 대사도 호텔 로비에 잠시 모습을 나타냈는데요, 일정이 어떻게 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별 것 없다고만 말하고 자리를 떴습니다.

지금까지 미-북 회담이 열리는 뉴욕의 유엔주재 미국대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