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유엔 인권결의안 배격, 핵 포기 합의 무효”


북한 인권 결의안을 통과시킨 18일 유엔총회 본회의 모습.

북한 인권 결의안을 통과시킨 18일 유엔총회 본회의 모습.

북한은 인권결의안 통과로 6자회담 9.19 공동성명이 무효가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이 유엔총회 본회의를 통과한 북한 인권결의안을 전면 배격하며, 핵 포기를 골자로 하는 6자회담 9.19 공동성명도 무효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20일 발표한 성명에서 인권을 구실로 북한을 군사적으로 침공하려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명백해진 만큼 한반도 비핵화라는 말 자체가 더는 성립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성명은 또 미국이 인권 문제로 대결을 시작하면서부터 미-북 간 자주권 존중과 평화 공존을 공약한 6자회담 9.19 공동성명을 비롯한 모든 합의를 무산시켰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이어 핵무기를 포함한 자위적 국방력을 강화해 나가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9.19 공동성명은 지난 2005년 6자회담에서 나온 합의로,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대신 체제 보장과 경제 지원을 얻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