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군, 한국 연평도 해상에 2차례 사격


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해안

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해안

북한 군이 오늘(10일) 두 차례에 걸쳐 서해 연평도 동북쪽 북방한계선 NLL 부근으로 포 사격을 가했습니다. 한국 군도 대응사격으로 맞서면서 한 때 긴장이 감돌았는데요, 한국 군 당국은 북한 군의 의도적 공격인지 여부를 파악 중입니다.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군이 10일 오후 1시 서해 연평도 인근 해상에 포 사격을 한 데 이어 저녁에 또다시 포격을 가했습니다.

한국 군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오후 7시46분께 북한 군의 해안포로 추정되는 사격이 북방한계선 (NLL) 해상에서 발생해 경고 차원의 대응사격을 실시했다”며 “현재 북한 군의 대응을 예의주시하며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 군은 이날 오후 1시쯤 한국의 서해 연평도 동북쪽 해상으로 포 사격을 가했습니다.

한국 군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북한 용매도 남쪽에서 북한 군의 해안포 사격으로 추정되는 세 발의 폭발음이 들렸다”며 “이 중 한 발이 북방한계선 즉 NLL 인근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군도 오후 2시쯤 K-9 자주포 세 발을 대응사격 했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오후 1시25분쯤 국제상선통신망을 통해 경고통신을 한 뒤 대응 수준을 정했다”며 “함정 근처에 가해진 위협이면 즉각 조치했겠지만 NLL 선상까지만 왔기 때문에 한국 군도 NLL쪽으로 대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군은 대응사격 직후 연평도 주민에게 대피 안내방송을 했고 군과 주민 피해는 없었습니다.

용매도는 NLL에서 11킬로미터 떨어져 있으며 북한 군의 포탄이 떨어진 정확한 지점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서해상 시계가 1킬로미터 밖에 안돼 NLL을 넘었는지 정확하게 알긴 어렵다”며 “하지만 관측장비에 의하면 일단 NLL을 넘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 군의 포격이 의도적 공격인지 여부를 파악 중에 있습니다.

군 당국은 지금이 북한 군의 사격훈련 기간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북측의 사전예고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국방연구원 김진무 박사는 의도적 공격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남북관계의 여러 가지 면이 잘 안 풀리니까 일단 긴장을 한번 슬쩍 높여보는 그런 의도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부에서는 김정은 후계체제가 구축되는 과정에서 군부의 충성을 이끌어내기 위해 군의 사기를 높이려는 차원에서 꾸며진 일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포격 이후 현재까지 북한 군의 특이동향은 없으며 한국 군은 북한 군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