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대통령실 대변인 “북한, 조건 없는 6자회담 복귀 밝혀”


회담장으로 들어가는 김정일 위원장의 차량 행렬

회담장으로 들어가는 김정일 위원장의 차량 행렬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24일 동부 시베리아의 주요 도시인 울란우데에서 정상회담을 열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아무런 조건 없이 6자회담에 복귀할 뜻을 밝히면서, 회담이 열리면 핵실험을 잠정중단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24일 동부 시베리아 부라티야 자치공화국의 수도 울란우데에서 열렸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약 2시간 10분 동안 계속된 회담에서 북 핵 6자회담 재개 문제와 상호 경제협력 방안 등을 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김정일 위원장이 러시아와 남북한을 잇는 가스관 사업에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현재 제안된 가스관 사업은 총 연장 1천7백 킬로미터로, 사업이 시작되면 일단 한 해 최대 1백억 입방미터의 천연가스를 수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가스관 사업이 성사될 경우 한국이 러시아산 천연가스의 주요 소비국이 될 것이란 점도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과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북 핵 6자회담도 주요 의제로 논의했습니다.

러시아 대통령실의 나탈랴 티마코바 대변인은 회담이 끝난 뒤, 북한이 아무런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또 6자회담이 재개되면 회담 과정에서 핵실험과 핵 물질 생산을 잠정유보 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고 티마코바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실질적이고 허심탄회했다”면서, “상당히 긍정적인 느낌을 갖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의 이날 정상회담은 울란우데 시 외곽의 군 부대에서 열렸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메드베데프 대통령에게 ‘멀리까지 비행기를 타고 와 줘서 고맙다”고 인사했고, 이에 대해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여기도 우리나라의 한 부분”이라며 “거리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이어 “이번 여정에서 보고 싶었던 것을 다 볼 수 있었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매우 즐거운 여정이었다”며 러시아 측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답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상회담을 끝으로 닷 새 일정의 러시아 방문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에서는 김 위원장이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러시아횡단철도 대신 중국을 통과하는 만주횡단철도를 이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세르게이 스토르차크 러시아 재무차관은 북한이 옛 소련에 약 110억 달러의 채무를 지고 있다며, 이번 북-러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가 다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토르차크 차관은 그러나 북한의 러시아를 옛 소련의 채권을 승계하는 나라로 인정할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문제가 정상회담에서 논의됐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