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핵 기술 확보 위해 파키스탄 군부에 뇌물" 워싱턴 포스트


파키스탄 핵 과학자 압둘 카디르 칸 박사 (자료사진)

파키스탄 핵 과학자 압둘 카디르 칸 박사 (자료사진)

북한이 핵무기 관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파키스탄 군 수뇌부에 거액의 뇌물을 건넸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파키스탄의 핵 과학자가 밝힌 내용인데요.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지난 1990년대 후반 핵무기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파키스탄 군 수뇌부에 거액의 뇌물을 제공했다고 파키스탄 핵 개발의 아버지로 불리는 압둘 카디르 칸 박사가 주장했습니다.

칸 박사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북한 전병호 전 노동당 비서 명의의 비밀 서한을 공개했습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6일 칸 박사가 제공한 서한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칸 박사는 직접 3백만 달러가 넘는 뇌물을 북한으로부터 파키스탄 군 수뇌부에 전달했으며, 이후 파키스탄 군은 핵 관련 기술과 장비를 북한에 제공하도록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처음 공개된 전병호 노동당 비서 명의의 서한은 1998년 7월15일자로, 비밀로 분류돼 있습니다. 서한에는 3백만 달러를 파키스탄의 한 군 관계자에게 전달했고, 이어 50만 달러와 보석을 또 다른 관계자에게 추가로 전달했다는 내용이 들어있습니다.

또 북한이 파키스탄에 미사일 부품을 보내면 그 비행기에 핵무기 개발 관련 문서와 부품을 실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서한의 진위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칸 박사의 주장은 북한이 파키스탄으로부터 핵심적인 핵무기 기술을 확보했고, 이 과정에서 파키스탄 군 수뇌부가 개입했다는 미국 정보 당국의 입장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워싱턴포스트’ 신문이 인터뷰한 익명의 미 정보 당국자들은 전병호 비서의 서한은 조작된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미국이 파악하고 있는 정보들과도 일치하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워싱턴 주재 파키스탄대사관 관계자는 이 서한이 명백히 조작된 것이며, 파키스탄 군 수뇌부가 북한으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는 것도 황당한 주장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