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탄도미사일 개도국 수출, 북한산이 40%”


군 열병식에 등장한 북한의 탄도 미사일

군 열병식에 등장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북한산 탄도미사일이 지난 20년간 개발도상국에 수출된 전체 미사일의 40퍼센트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은 또 외화 확보를 위해 핵 기술 수출을 확대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 20여 년 간 중동과 아시아 개발도상국에 수출된 탄도미사일 가운데 북한산이 전체의 40퍼센트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사실은 미 서부 캘리포니아 주의 몬터레이국제대학원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연구센터가 발행하는 ‘비확산지(The Nonproliferation Review)’ 7월 호에 실린 ‘탄도 궤적: 북한 탄도미사일 시장의 진화’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밝혀졌습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비확산 전문가인 조슈아 폴락 씨는 지난 1987년부터 2009년 사이 개발도상국에 수출된 전역 탄도미사일(theater ballistic missile) 시스템은 대략 1천2백 기였으며, 이 가운데 약 5백10기 즉, 40퍼센트 가량이 북한산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산 탄도미사일을 수입한 나라들은 이란, 이집트, 시리아, 리비아, 예멘, 아랍에미리트연합 등 중동국가들이 대부분이었고, 아시아에서는 파키스탄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이 기간 중 개발도상국들로 미사일을 수출한 나라들에는 북한 외에 러시아와 중국이 포함됐습니다. 러시아와 중국이 수출한 미사일의 수는 각각 약 4백 기와 2백70여 기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미사일 대외 수출은 1994년 이후 급격히 줄어들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지난 20여 년 간 북한의 미사일 수출은 90퍼센트가 1987년에서 1993년 사이에 집중됐다는 것입니다.

폴락 씨는 19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인터뷰에서, 북한이 중동에 완성된 미사일을 대량으로 수출하던 전성기는 끝났다며, 이는 미사일에 대한 시장 수요의 변화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란-이라크 전쟁이 끝나자 중동 지역에서 급격한 무기 증강과 미사일 공급의 필요가 사라졌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미사일 공장과 부품 수출 등으로 변화에 대응했지만, 일부 수입국들이 미사일을 자체 제조하거나, 그 같은 능력에 근접하게 되면서 북한산 미사일에 대한 수요는 더욱 감소했습니다.

또 과거 북한의 미사일을 구매했던 중동의 많은 나라들이 미국과 우호관계를 유지하게 되면서 북한산 미사일을 수입하지 않도록 외교적 압력을 받게 된 것도 수요가 줄어든 요인이라고 폴락 씨는 밝혔습니다.

한편 미사일 수출 감소로 인한 외화 부족을 메꾸기 위해 북한은 재래식 무기 수출을 강화하는 동시에, 핵 물질 수출을 확대할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폴락 씨는 북한이 이란과 시리아 뿐 아니라 과거 미사일 수입국들로 우라늄 농축 등 핵 물질 수출을 확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폴락 씨는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는 이란과 경쟁하려는 중동국가들에 우라늄 공급은 물론 우라늄 변환 기술이나 농축 장비 등을 판매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