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남북 금강산 당국간 회담 사실상 거부


2004년 금강산을 방문한 남한 관광객들 (자료사진)

2004년 금강산을 방문한 남한 관광객들 (자료사진)

북한이 금강산 관광사업 협의를 위해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갖자는 한국 측 제안에 금강산 지구 내 재산 정리가 우선이라며 거부했습니다. 비핵화 회담은 가졌지만 남북관계는 여전히 냉랭한 분위기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한국 측이 제안했던 금강산 관광사업 협의를 위한 당국간 실무회담을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26일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 날 오후 통일부에 통지문을 보내 “남측이 기업인을 데리고 오는 조건에서 당국 실무회담을 개최하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어 “만약 남측이 기업인들을 데리고 오지 않거나 재산 정리를 위한 협상을 방해하기 위한 목적에 당국 실무회담을 이용하려 한다면 당국 회담은 필요없고 금강산 지구 남측 부동산에 대한 법적 처분을 단호히 실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남측이 협력적 태도로 나와 재산 정리 사업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게 되는 경우 당국 실무회담도 열고 금강산 관광 문제도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반응은 금강산 지구 내 한국 측 재산을 먼저 정리한 뒤에야 당국간 실무회담이 가능하다는 입장으로 풀이돼 실무회담 개최 가능성이 희박해졌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여전히 자신들의 특구법에 따라 일방적인 재산 정리를 주장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로선 받아들일 수 없고 따라서 실무회담도 열리지 못하게 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는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할 방침입니다.

통일부는 앞서 25일 금강산 관광사업과 관련된 당면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29일 개최하자고 제의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