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 개성공단 임금협상 신경전


개성공단에서 작업중인 북한 근로자

개성공단에서 작업중인 북한 근로자

남북한이 개성공단에서 북한 근로자들의 최저임금 인상 폭을 놓고 줄다리기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북한은 법적 상한선인 5% 인상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들의 올해 임금협상에서 남북한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22일 한국의 통일부와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에 따르면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한국의 개성공단관리위원회가 이번 주부터 임금협상에 돌입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이 예년과 마찬가지로 최저임금 5%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개성공업지구 노동규정이 상한선으로 정한 인상률로, 남북은 지난 2007년부터 지난 해까지 4년간 북한의 요구대로 매년 5%씩 인상해 왔습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로 구성된 사단법인 개성공단기업협회는 개별 기업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해 다음 주 중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이를 전달할 방침입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유창근 부회장입니다.

“각 기업의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하고 있어요, 그래서 어떤 업체는 2.5%, 어떤 업체는 동결, 어떤 업체는 5% 이런 식으로 의견을 개진하면 이를 취합해서 관리위원회에 제시하면 총국과 협상에 들어가죠.”

유 부회장은 “북한이 최저임금 인상 상한선인 5%에 늘 불만을 표시해왔고 이 때문에 업체 측에선 기본급 이외에 연장근무 수당 등으로 보다 많은 임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에도 5% 인상안을 한국 측이 수용하는 선에서 마무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현재 개성공단 근로자의 최저임금은 월 60.775달러로 이번에 5% 인상안이 합의될 경우 월 63.814달러로 오르게 됩니다. 여기에 각종 수당을 더하면 근로자 한 사람에게 지급되는 총 급여액은 월 평균 100달러를 넘어설 전망입니다. 새 인상안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됩니다.

한편 입주업체들은 북측에 젊은 근로자들을 중심으로 충분한 인력을 공급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원거리 출퇴근 등의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지난 2007년 남북한이 합의했던 기숙사 건립 문제를 또 다시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123개 입주업체들이 가동 중이며 북한 근로자 4만7천 여 명이 이곳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은 한국 정부가 지난 해 취한 5.24 대북 제재 조치에도 불구하고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지난 해 생산액이 전년보다 26% 늘어났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