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영화 '인터뷰' 관련 오바마 대통령 강력 비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자료사진)

북한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격렬한 언사로 비난했습니다.

북한 내 인터넷 접속이 자주 중단되자 북한이 이를 미국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가운데, 북한 당국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격렬하게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27일 성명을 내고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미국 중앙정보국, CIA가 암살한다는 내용을 담은 영화 ‘인터뷰’를 소니 영화사가 개봉하기로 한 것이 오바마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성명은 특히 북한 최고 권력 기구인 국방위원회 소속 인사를 인용해, 오바마 대통령이 열대 지방 원숭이처럼 말과 행동이 경솔하다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북한의 성명이 나온 지 몇 시간 뒤 북한 안에서 인터넷 접속이 다시 차단됐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7일 내내 북한 내 인터넷 접속이 불안정하다가 현지 시각으로 27일 오후7시 30분경 모든 접속이 중단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또 북한 내 3G 손전화 연결망도 계속 접속이 잘 안 된다고 전했습니다.

영화 ‘인터뷰’를 제작한 소니 영화사의 전산망을 지난 11월 해커가 공격해 개인 정보가 대규모로 인터넷에 새나갔습니다. 미국 정부는 소니 영화사 전산망을 공격한 해커들이 사용한 프로그램을 분석해 본 결과 북한이 배후라는 사실이 분명해졌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