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소식통, “북한, 미국과 중국에 대규모 식량 지원 요청”


외국 원조식량을 배급받는 북한인들 (자료사진)

외국 원조식량을 배급받는 북한인들 (자료사진)

지난 해 수해 여파 등으로 심각한 식량난에 시달리는 북한이 최근 미국과 중국에 대규모 식량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중국에 나가 있는 무역회사 등 해외 기관들에 의무적인 식량 확보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긴급 식량 확보에 나서고 있습니다.

한국의 한 외교소식통은 28일 “북한이 최근 뉴욕채널을 통해 미국에 수십만t 규모의 식량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미 두 나라는 지난 26일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 국무부 부장관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관련 논의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두 나라는 식량 배분의 불투명성과 북한의 식량난 사정에 대한 객관적 평가 자료 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지원에 신중한 입장입니다.

특히 한국 정부로서는 천안함과 연평도 도발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와 비핵화 진정성 확인 등 남북관계 개선의 전제조건들이 충족되지 않으면 지원에 나서기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미국은 지난 2008년 북한에 50만t의 식량을 지원키로 했다가 북한 당국의 분배가 투명하지 않다는 이유로 2009년 7월 중단했었습니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북한이 최근 당국 차원에서 중국에 식량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식량 지원 요청은 지난 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 이후 꾸준히 흘러나온 얘기로, 올해 북한 식량 사정이 좋지 않다는 것은 중국에도 다 알려져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북한이 중국에 나가있는 자국의 무역회사 등 해외 기관들에 할당을 줘 식량 확보를 지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내 민간 연구기관인 기은경제연구소 조봉현 박사는 북한은 평년에도 식량 생산량이 100만t 정도 부족했지만 지난해에는 사정이 더 나빠져 130만t 가량이 부족했던 것으로 추정되며, 올해 식량난은 더 심각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농업생산성 자체가 많이 떨어졌대요. 그 다음에 수해가 있었고 부분적으로 수입을 했는데 작년엔 수입을 많이 못한 모양이에요.”

한국 정부도 북한의 이 같은 사정을 이미 파악하고 있습니다.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소는 지난해 말 내놓은 ‘2011년 정세 전망’에서 “이상저온 현상과 수해에 따른 생산감소와 국제사회 지원 감소, 식량 유통체계 혼란 가중 등으로 북한의 식량난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