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연평도 포격 도발 1년’ 대규모 군사훈련


연평도에서 훈련을 실시하는 한국 해병대

연평도에서 훈련을 실시하는 한국 해병대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이 일어난 지 23일 로 1년이 됐습니다. 한국은 포격 1주기를 맞아 연평도와 백령도에서 대규모 군사 연합훈련을 실시하고 다양한 추모행사도 개최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1주년인 23일,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당시의 상황을 재현한 한국 군의 대규모 대비태세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훈련은 지난 해 북한이 방사포탄 150여 발로 연평도를 포격한 상황을 가정해 5분만에 북한 개머리 방사포 진지를 타격하는 것으로 시작됐습니다. 이붕우 한국 합참 공보실장입니다.

“작년도와 같은 북한의 개머리 지역으로부터 공격이 오는 상황을 가정해서 대응을 할 것이고 도발 원점을 포함해서 다시 우리에게 추가 공격해올 수 있는 지휘소와 지원세력까지를 타격하겠다고 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어 공대지 미사일을 발사해 무도기지를 무력화하고 북한의 지휘소를 초토화시킵니다.

끝으로 북한 군 특수부대를 태운 공기부양정을 한국의 코브라 공격헬기와 해·공군 전력으로 격파하는 것으로 훈련은 마무리됐습니다.

이날 열린 한국 합참 작전상황평가회의에 참석한 제임스 서먼 미-한 연합사령관은 포격 1주기 훈련은 북한에 한국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며 북측이 도발하면 한국 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서먼 사령관과 정승조 합참의장은 북한의 국지도발에 대비한 ‘미-한 공동 국지도발 대비계획 지시’ 문서에 서명했습니다.

이날 오전 연평도에서는 포격 1주기 추모와 화합 행사도 열렸습니다.

연평도 평화추모공원에서 북한 포격으로 사망한 고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의 흉상 제막식이 열렸고 연평종합운동장에서는 연평도 주민과 해병대 장병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군·관 한마음 걷기와 안보 결의대회가 진행됐습니다.

한편 북한은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한국 군이 연평도 포격 도발 1년을 맞아 실시한 군사훈련은 북침전쟁 연습이라고 비난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