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한국은 꿈을 키울 수 있는 곳’ 박민상 씨


함경북도 북단에 위치한 나진항(자료사진)

함경북도 북단에 위치한 나진항(자료사진)

14살 어린 나이에 두만강을 건넜습니다. 하루하루 끼니를 때우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길거리를 헤매는 이 어린아이가 가여웠던지 자식으로 거둬준 조선족 부부 덕분에 학교에 다니며 공부를 할 수 있었습니다. 우연히 보게 된 인터넷을 통해 탈북자들의 한국 생활을 알게 됐고 새로운 삶을 찾아 서울로 향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함경북도가 고향인 박민상 씨입니다. 담당에 한상미 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