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무차관, “유엔 북한 반인도 범죄조사위 반대하지 않아”


영국은 북한 내 반인도 범죄 혐의를 유엔에서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영국 외교부의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또 북한의 열악한 관리소 수감시설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영국 정부는 북한 내 정치범 수용소 등에서의 인권 유린 문제를 제기하기 위해 북한 정부와 상대하는 모든 기회를 활용하고 있다고 제레미 브라운 외교차관이 밝혔습니다.

브라운 차관은 지난 15일 북한에 관한 유엔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 구성에 대한 영국 외교부의 입장을 묻는 피오나 브루스 하원의원의 질문에 대한 서면답변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유럽의회는 지난 해 북한의 심각한 반인도범죄 혐의들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유엔 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 자유이주민.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도 지난 14일 미 의회에서 열린 총회 뒤 공동성명을 통해 유엔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했습니다.

브라운 차관은 영국 정부는 북한에 대한 유엔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 제안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이 이 제안에 모두 동의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구성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말했습니다.

브라운 차관은 그러면서 영국은 다른 나라들과 협력해 북한 정부가 우선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방북 조사를 허용하도록 하는데 정책의 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국은 이를 위해 유엔 총회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매년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을 지지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다고 브라운 차관은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ICNK)를 주도하고 있는 세계기독교연대(CSW)의 벤 로저스 동아시아 팀장은17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브라운 차관과는 다소 다른 입장을 밝혔습니다.

로저스 팀장은 유엔 안보리 뿐아니라 유엔 총회나 인권이사회도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를 구성할 권한을 갖고 있다며, 오히려 이 두 기구가 유엔 안보리 보다 위원회를 구성할 가능성이 훨씬 크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