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트위터 선전전 대응책 착수


트위터 사이트 홈페이지

트위터 사이트 홈페이지

북한이 최근 온라인 등으로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트위터를 개설해 선전전을 강화하자 한국 정부가 대응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해외에서도 자유롭게 연결되는 온라인 매체의 특성상 효과적으로 대응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지난 12일 개설한 트위터 계정에 연결해 정보를 보는사람 즉 팔로우가 18일 현재 6천명을 넘어섰습니다. ‘트위터’는 140자의 짧은 글을 전세계 이용자들과 주고받으며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온라인 매체입니다.

‘우리민족’이란 이름의 이 트위터에는 14건의 게시물이 올라가 있으며 한국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비난에서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공연 관람, 조국통일 3대헌장 등 북한 체제 선전물이 대부분입니다.

북한은 지난 달 14일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투브에도 계정을 만들어 20여 건의 체제 선전용 동영상을 올리는 등 최근 들어 인터넷을 통한 체제 선전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북한 당국이 유투브에 이어 한달 만에 트위터 계정까지 개설하자 한국 통일부는 대응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개설해 운영하는 트위터 개정이 있는지를 방송통신위원회에 확인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한국 정부도 이런 식으로 체제선전물과 대남 비방문건 등을 유튜브와 트위터를 통해서 게시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정확한 확인 그리고 대응책 마련 등을 위해서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협조를 하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북측이 개설한 트위터 계정이 확인되면 접속을 차단하는 방안을 방송통신위원회와 협의할 예정입니다.

현재까지는 트위터를 포함해 인터넷에서 북측이 올린 글을 보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접촉승인 없이 게시물에 댓글을 달거나 내용을 퍼나를 경우 남북 교류협력법에 저촉될 소지가 있다는 것이 통일부의 입장입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앞으로 어떻게 이용될지를 보면서 기존의 남북교류협력법 절차를 어떻게 적용을 해나가야 될지 필요한 검토를 진행하겠다는 취지고요. 다른 부서의 관련법에 따른 법적 대응조치들이 필요한 지의 여부도 유관부서와 함께 검토를 하겠다는 취지였습니다.

그러나 해외에서도 자유롭게 연결되는 인터넷의 특성상 제재가 쉽지 않다는 점 때문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최근 들어 다양한 방법으로 인터넷 선전전을 강화하고 있지만 얼마나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