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 대남위협, 고립만 자초’


23일 정례 브리핑 중인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23일 정례 브리핑 중인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북한의 위협과 도발 행위는 스스로를 더욱 고립시킬 뿐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백악관도 북한의 행태는 주민들의 먹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대남 위협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날 관영매체를 통해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 정부를 강하게 비난하면서 ‘한국 정권을 응징하기위한 특별행동을 곧 시작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이에 대해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이 행태를 바꾸지 않는 한 제재와 고립만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눌런드 대변인] DPRK needs to understand that it’s not going to achieve anything but further

눌런드 대변인은 “북한은 위협과 미사일 발사로 스스로의 고립과 국제사회의 압력을 심화시킬 뿐이라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며 “이런 행동으로는 어떠한 목적도 달성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또 북한이 잘못된 곳에 힘을 쏟고 있다며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릴 것을 조언했습니다.

[녹취: 눌런드 대변인] And we call on the new North Korean leadership to continue to change…

새로운 북한 정권은 행보를 바꿔 국가를 21세기 현대세계로 진입하도록 하고, 체제를 개방하며, 국민들이 존엄성을 지키고 잘 먹고 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위협적 행태는 주민들을 먹여 살리고 고립에서 벗어나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문호는 여전히 열려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카니 대변인] “There is a door open to Pyongyang, a door open to ..”

북한이 핵 계획을 포기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며, 국제사회에 다시 복귀하는 길을 선택할 경우 북한에 대한 문호는 열려 있다는 겁니다.

카니 대변인은 만일 북한이 이 같은 조치를 취할 경우 미국은 크게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