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대통령, “북한 비핵화 합의시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초청”


유럽 순방 중인 이명박 한국 대통령

유럽 순방 중인 이명박 한국 대통령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내년 봄 서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초청할 뜻을 밝혔습니다. 북한이 국제사회와 비핵화에 합의한다면 초청하겠다는 겁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9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와 진정하고 확고하게 핵 포기에 합의한다면 50여 개국 정상들이 참석하는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초청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나왔습니다. 이 대통령은 8일부터 시작된 독일과 덴마크, 프랑스 등 유럽 세 나라 공식 방문의 일환으로 독일을 방문 중입니다.

이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제안은 “북한의 미래를 위해 좋은 기회”라면서 북한이 “이 기회에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에 나오게 되면 북한 사회와 미래가 밝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진정성의 전제는 테러에 대해 사과를 하는 것”이라며 “사과는 진정성을 담보하는 최소한의 기준”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는 한국 청와대의 고위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언급한 북한의 비핵화 합의에 대해, `남북한 간 회담에서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뒤이은 6자회담에서 비핵화 로드맵에 합의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 “그렇게 되면 국제사회가 북한의 비핵화 절차와 목표 시한에 따라 어떤 경제 지원과 안전보장, 신뢰 회복 조치를 할 지 계획이 수립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 대통령의 이번 제안과 관련해 미국 정부와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은 중국을 통해 한국 측과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 응할 뜻을 밝힌 바 있으며,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현재 북한의 공식 반응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해 4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북한의 확실한 핵 포기 의지를 전제로 김정일 위원장을 내년에 열리는 서울 회의에 초청할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 대통령의 이번 제안은 북한이 처음으로 남북한 간 비핵화 논의에 응할 뜻을 간접적이나마 밝힌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