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감시카메라도 무용지물, 국경 감시 차질


국경지역 감시 중인 북한군

국경지역 감시 중인 북한군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탈출을 막기 위해 국경 단속을 대폭 강화하고 있지만 극심한 전력난으로 국경 지역에 설치한 감시카메라 조차 제대로 가동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전해드립니다.

북한 당국이 국경 경비대원들의 밀수 밀매와 탈북을 감시하기 위해 국경 지역에 설치한 감시카메라가 전력 부족으로 제대로 가동되지 않는 등 국경 단속이 여의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주민과 자주 접촉하는 한 탈북자는 28일 “두만강 국경 지역의 경우 매일 20시간 정도 들어오던 전기가 최근 들어 3-4시간만 들어오는 등 전력 사정이 크게 나빠져 감시 카메라가 사실상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올 5월 북한을 탈출한 국경경비대 출신 탈북자는 국경 지역의 경우 중국과 대치하고 있어 다른 지역보다 전력 사정이 좋은 편이라며, 올 초만 해도 매일 최소한 6시간 이상 전기가 들어왔다고 전했습니다.

국경 지역에 대한 감시가 차질을 빚자 그 동안 위축됐던 불법 도강과 밀수 밀매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대북 소식통은 경비대원 병사들이 이런 점을 이용해 감시 카메라가 설치된 구역에 배치되길 바라는 등 불법 돈벌이에 혈안이 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탈북자 단체인 NK지식인연대도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들어 국경경비대 병사들이 마약 밀거래나 인신매매 등에 가담하거나 돈을 받고 주민들의 탈북을 방조하는 사례가 잇따라 북한 군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고 밝혔습니다.

또 회령 지역에서는 보위부 군관이 돈을 받고 감시카메라 파일에서 탈북 장면을 삭제한 사실도 드러났다고 덧붙였습니다.

국경경비대 출신 탈북자는 국가에서 받는 혜택이 없다 보니 마약 밀수 등 불법으로 돈을 챙길 수밖에 없다며, 당국에서도 기강 해이가 심각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만 뾰족한 대책이 없는 실정이라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