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당국, 지난 해부터 해상통제도 대폭 강화”


연평도 인근 황해도 해안 지대 (자료사진)

연평도 인근 황해도 해안 지대 (자료사진)

북한 주민들의 해상 탈북이 잇따르면서 북한 당국이 지난 해부터 해상통제를 대폭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당국이 북-중 국경 지역 뿐아니라 해상에서의 통제도 대폭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해 9월 동해상을 통해 남하한 한 탈북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 당국이 지난 해부터 해상탈출을 막기 위해 해안경비를 대폭 강화하고, 선박의 바다 출입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탈북을 막기 위해 배에 실을 식량이나 연료, 마력 규모를 제한하는가 하면 자신이 탈출할 당시 선박들의 바다 출입을 차단하라는 방침이 내려왔다는 겁니다.

북한은 또 해상경비를 강화하기 위해 별도의 군인들을 배치하는 한편, 군사분계선 인근 공해상에서 허용되던 조업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도 북한 당국이 해상탈출을 막기 위해 지난 해 말부터 모든 선박에 대한 출입통제를 크게 강화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이처럼 해상경계를 대폭 강화한 것은 강성대국 진입을 앞두고 후계체제 공고화를 위한 체제단속 차원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입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미국의 소리’ 방송에 “주민들 사이에서 해상 탈북자들이 나오고 있다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며 “최근 들어 당국의 통제가 더 삼엄해졌다”고 전했습니다.

해상을 이용한 탈북은 1987년 김만철 씨 일가족이 망명할 당시만 해도 이례적인 일이었으나, 2000년 대 들어선 해마다 꾸준히 있어왔습니다. 올 들어서만 해상을 이용한 탈북은 6차례에 이릅니다.

동해상을 통해 남하한 탈북자는 올 들어 해상탈북이 잇따르면서 당국의 통제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그럼에도 최근 서해를 통해 남하한 사례에서 보듯 감시망을 피한 탈출은 계속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일각에서는 북-중 국경지역의 경계가 강화돼 육로 탈북이 어려워지면서, 앞으로 해상루트가 우회로로 이용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