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국경지역 탈북자 가족 강제 이주


중국과의 국경 지역에 있는 북한 검문소

중국과의 국경 지역에 있는 북한 검문소

북한 당국이 최근 국경 지역에 거주하는 탈북자 가족과 탈북자들과 연락을 주고받는 일부 주민들을 강제로 이주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부 정보 유입의 통로가 되는 이들을 격리시킴으로써 내부 기강을 다잡고 체제 단속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당국이 최근 국경 지역에 거주하는 탈북자 가족들을 강제로 이주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복수의 대북 소식통은 11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 당국이 함경북도 회령과 양강도 혜산 등지에 있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가족 중 행방불명된 이들에 대한 조사작업을 진행해 함께 거주했던 가족 중 한국으로 탈북한 사실이 확인된 주민들을 함경남도와 양강도 내륙 오지로 추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가족이 아니더라도 한국에서 보내는 돈을 받거나 전화통화를 한 사실이 적발되는 일부 주민들도 강제로 이주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 소식통들은 북한 당국의 이번 조치가 내부 기강을 다잡기 위한 체제 단속의 일환으로 보고 있습니다.

3대 세습 과정에서 체제 안정에 걸림돌이 되는 탈북자에 대한 통제를 강화함으로써 김정은 체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려는 의도라는 분석입니다.

실제 북한 당국은 지난 해 김정은이 공식 등장하면서 주민들의 탈북을 차단하기 위해 불법으로 도강하는 이들에 대한 사살 명령을 내리는 가 하면, 국경 단속도 대폭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북한을 방문한 한 해외 사업가는 “북한 당국이 탈북자를 단속하기 위해 국경지역에 특별군대를 추가로 배치한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탈북자들을 통해 중동의 민주화 시위 같은 외부 정보가 유입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을 격리시킬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북한이 최근 인터넷과 휴대전화 등을 통해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정보 차단에 안간힘을 쏟는 것도 이같은 분석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들은 북한이 3대 세습 안정화가 최우선인 만큼 중동의 민주화 바람이 사그라질 때까지 한동안 주민 통제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