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천영우 청와대 수석 “북한 비핵화만 하면 운명 바꿀 수 있어”


한국 청와대의 천영우 외교안보수석 (자료사진)

한국 청와대의 천영우 외교안보수석 (자료사진)

북한은 비핵화만 하면 스스로의 운명을 바꿀 기회를 얻을 것이라고 한국 청와대의 천영우 외교안보수석이 밝혔습니다. 또 청와대의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은 6자회담 재개 협상이 실패할 경우 북한이 내년 미국과 한국의 대통령 선거 전에 무력 도발을 감행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비핵화가 북한의 운명을 바꿀 열쇠라고 강조하면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진정성 있는 사전조치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천 수석은 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외교안보연구원 주최로 열린 국제학술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이 잘못된 정책의 무게를 계속 견디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천영우 수석은 “북한이 비핵화만 하면 그들이 처한 운명을 바꿀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천 수석은 그러면서 “6자회담이 재개되려면 필요한 사전조치를 취함으로써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며 “무엇보다 객관적인 감시 하에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꽉 막힌 남북관계와 관련해선 천안함 연평도 군사 도발에 대해 북한이 용기를 갖고 화해에 나서지 않는 한 한국 정부가 운신할 수 있는 폭이 좁다고 말했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선 보다 유연한 태도로 접근할 뜻을밝혔습니다.

천 수석은 “북한 주민과 지도부는 분리해서 봐야 하고 따라서 인도적 지원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천영우 수석은 “북한에 인도적 차원의 위기가 발생했을 때 한국은 2천400만 북한 동포를 그냥 방치할 순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현안들을 푸는 데 진지하게 나온다면 인도적 지원 또한 한층 진전될 것이라고 밝혀 지원 규모의 확대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이날 학술회의에 발표자로 나온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은 6자회담 재개 협상이 실패로 끝나고 경제 지원을 받지 못할 경우 북한이 또 다시 무력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김 비서관은 “만일 현재 미국과 한국을 상대로 하고 있는 비핵화 회담이 실패로 끝날 경우 북한은 무력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서관은 그럴 경우 장거리 미사일 발사 또는 3차 핵실험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것이라며, 시기는 내년 미국과 한국에서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 전이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김 비서관은 “결국 군사 도발을 얼마나 강력하고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느냐가 문제의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핵 포기 대가로 경수로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선 “북한이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었을 때 가능한 일”이라며 “한국과 미국 모두 지금으로선 경수로 지원이라는 과거로 돌아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김 비서관은 이와 함께 내년 한국에서 치러지는 국회의원 총선거와 대통령 선거에서 북한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결과를 끌어내기 위해 한국 내 친북 정서를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