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현대 금강산 관광 독점권 취소


금강산 관광 코스에 보초서 있는 북한 군인

금강산 관광 코스에 보초서 있는 북한 군인

북한이 한국의 현대그룹이 갖고 있는 금강산 관광사업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국인 관광객들의 금강산 관광을 염두에 둔 조치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즉, 아태평화위는 8일, 한국 현대그룹이 갖고 있는 금강산 관광사업 독점권의 효력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아태평화위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금강산 관광이 재개될 가망이 더 이상 없기 때문에 현대 측과 맺은 금강산 관광에 관한 합의서에서 현대 측에 준 독점권에 관한 조항의 효력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북측 지역을 통한 금강산 관광은 북한 당국이 맡아서 하되 해외사업자에게 위임할 수 있으며, 현대는 남측 지역을 통한 관광만 맡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현대그룹은 지난 2002년 북한과 금강산 관광지구를 50년 간 독점적으로 개발하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하지만, 현대그룹의 금강산 관광사업은 지난 2008년 한국인 관광객이 북한 군 병사의 총격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뒤 전면 중단된 상태입니다.

아태평화위 대변인은 아태평화위와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이 북한 해당기관에 금강산 관광과 관련한 법률적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며, 이와 관련한 국가적 조치가 곧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지만 더 이상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대변인은 이미 그 같은 입장을 현대 측에 통고하고 공식 문건을 정식으로 넘겨줬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당국의 이번 조치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금강산 관광을 염두에 둔 조치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특히, 금강산 지역 내 금강산 호텔 등 현대 측의 관광시설을 사용해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내 북한 전문여행사인 아시아태평양 여행사의 월터 키츠 대표는 최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올해부터는 미국인 관광객들이 금강산 호텔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 동안 외국인들의 금강산 관광은 현대그룹과 관계 없는 지역에서만 제한적으로 이뤄졌지만, 올해부터는 현대그룹 소유의 금강산 호텔에서도 머물 수 있게 됐다는 것입니다.

키츠 대표는 이미 지난 해 북한을 방문했을 때, 올해부터 미국인들의 금강산 관광이 가능할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 현대그룹은 북한 측의 조치에 대해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한국의 `연합뉴스’에, 언론 보도를 통해 소식을 접했다며, 워낙 밤늦은 시간에 일어난 일이라 북측의 진의가 무엇인지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독점권 취소 방침을 현대 측에 통고했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며,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구체적 내용을 확인해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사업자 간의 계약을 위반했을 뿐만 아니라, 남북경제협력합의서도 위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 해 금강산 관광 시설 동결과 마찬가지로 느닷없는 북측의 태도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는 실정법 위반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