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장거리 미사일 발사 직후 폭발


13일 한국 TV 방송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가상 컴퓨터 그래픽을 보는 시민.

13일 한국 TV 방송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가상 컴퓨터 그래픽을 보는 시민.

국제사회의 거센 반대 속에서 북한이 오늘(13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했습니다. 북한이 실용위성 광명성 3호를 탑재했다고 주장한 이 미사일은 그러나 발사한 지 불과 2분도 안 돼 공중 폭발하면서 실패로 끝났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사회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13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북한이 실용위성이라고 주장하는 광명성 3호 위성을 탑재한 은하3호 로켓이 이날 아침 발사됐지만 실패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정책기획관인 신원식 소장은 이날 기자설명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신원식 국방부 정책기획관] “북한은 오늘 07시39분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발사장에서 장거리 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고 1~2분 정도 비행하다 공중에서 폭발돼 미사일 시험발사는 실패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신 소장은 “미사일은 백령도 상공 최고 고도 151킬로미터 위치에서 낙하하기 시작해 최종적으로 20여개 조각으로 분리됐다”며 “평택에서 군산 서방 100~150킬로미터 공해상에 광범위하게 떨어졌지만 현재까지 한국 측 피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별도의 기자설명회를 갖고 좀 더 구체적인 분석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김 대변인은 세종대왕함이 발사 54초만에 장거리 미사일을 탐지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사일은 발사 2분 정도 후에 폭발로 추정되는 원인으로 두 동강 나 백령도 상공을 통과하며 최고도에 도달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후 미사일의 동강 난 두 부분은 각각 10여개와 3개로 또다시 쪼개진 뒤 태안반도와 안면도 인근 해상과 군산 앞바다로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북한은 이례적으로 관영매체들을 통해 발사 실패를 공식적으로 인정했습니다.

' 조선중앙TV'는 발사한 지 4시간여만인 이날 정오뉴스를 통해 “조선에서의 첫 실용위성 광명성 3호 발사가 13일 오전 7시38분 55초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진행됐다”며 하지만 위성의 궤도 진입에는 실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지구관측 위성의 궤도 진입은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과학자 기술자 전문가들이 현재 실패 원인을 규명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이처럼 발사 실패를 공식 시인한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지난 1998년 8월31일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발사장에서 발사된 광명성 1호는 1천550킬로미터를 비행한 뒤 태평양에 떨어졌지만 북한은 나흘 뒤 광명성 1호가 지구를 돌며 노래와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2009년 4월5일 광명성 2호를 쐈을 때도 1,2 단계 추진체가 각각 동해상과 태평양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지만 북한은 발사 후 4시간 만에 광명성 2호가 지구 주변 궤도를 돌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한-미 군 당국은 서해상에 떨어진 북한 미사일 잔해 수색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청해진함 등 함정 뿐만 아니라 수색 헬기와 항공기를 서해 추락지점으로 보내 잔해를 찾고 있습니다.

선체 인양 등을 주목적으로 하는 청해진함은 수심 450미터까지 잠수할 수 있는 심해잠수구조정을 탑재해 가라앉은 미사일 잔해물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해군 2함대 사령부는 수거된 잔해물을 사령부로 가져온 뒤 분석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과 러시아도 추락 지점에 함정을 급파해 잔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