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중동 민주화 바람 차단에 안간힘


북한은 튀니지와 이집트에 이어 리비아에 이르기까지 중동 지역에서 번지고 있는 반독재, 민주화 시위와 관련해 내부 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휴대전화 대여를 중단한 데 이어 사상교양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중동의 민주화 물결로 독재정권이 잇따라 무너지자 북한은 내부 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21일 평양을 다녀온 외국인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 달부터 외국인에 대한 휴대전화 대여를 중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북한 당국이 중동의 민주화 시위 소식이 자국에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북한에는 30만대가 넘는 휴대전화기가 보급돼 있습니다.

북한은 또 이집트 민주화 시위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한 인터넷을 비롯한 컴퓨터 통신망에 대해서도 폐해를 집중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0일 중국 관련 보도를 하면서, “중국이 인터넷과 손 전화기를 통한 추잡한 정보 전파를 타격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의 선전매체들은 이집트와 리비아의 민주화 시위 소식은 전혀 전하지 않은 채 사상무장을 부쩍 강조하고 있습니다.

노동신문은 지난 21일 1면에 게재한 사설에서, ‘선군 조선의 비약의 기상을 높이 떨치자면 당 대표자회 정신을 철저히 구현해 나가야 한다’며 일심단결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 입니다.

“더 철통같이 뭉쳐 주체혁명의 종국적 승리와 사회주의 종국의 강성번영을 위해…”

북한은 과거 루마니아와 이라크 독재정권이 무너질 때도 외부 소식을 전하지 않고 사상무장을 강조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