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은에 ‘인민군 대장’ 칭호 수여

  • 최원기

대회 참석을 위해 평양에 도착하는 당 대표들

대회 참석을 위해 평양에 도착하는 당 대표들

북한이 공식 매체를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셋째 아들 김정은의 이름을 처음으로 언급하고, 그에게 인민군 대장 칭호가 수여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28일 열리는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김정은이 김정일 위원장의 후계자로 공식 부상할 것이라는 관측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000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인 김정은에게 ‘인민군 대장’ 칭호를 수여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정일 동지께서 27일 인민군 지휘 성원들의 군사 칭호를 올려줄 데 대한 명령 제0051호를 하달했다”며, “명령에는 김경희, 김정은, 최룡해 등 6명에게 대장의 군사 칭호를 올려준다고 지적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관영 매체가 ‘김정은’이름을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김정은 후계 구도의 공식화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김정은은 인민군 내 직책에 이어 당과 정부직도 맡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관측통들은 김정일 위원장이 김정은에게 첫 공식 직함으로 인민군 대장직을 부여한 것은 ‘선군정치’를 유지하면서 김정은의 군 장악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보고 있습니다.

또 김정일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과, 사망한 김일성 주석의 빨치산 동료였던 최현의 아들인 최룡해 전 황해북도 당 책임비서에게 인민군 대장 칭호를 부여한 것도 후계 체제를 위한 정치적 포석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올해 27살인 김정은은 김정일 위원장이 세 번째 부인인 고영희와의 사이에서 얻은 아들입니다. 고영희는 일본 거주 한국인 출신으로 만수대예술단 무용수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북한은 2008년 여름 김정일 위원장이 뇌졸중을 앓은 것으로 계기로 지난 2년 간 권력 승계 준비를 해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