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일본, 유엔 인권이사회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 놓고 격돌

  • 유미정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15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 등을 놓고 북한과 일본 간에 치열한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일본은 북한에 납북자 문제의 해결을 촉구한 반면, 북한은 과거 일본이 저지른 반인도적 범죄에 대해 배상해야 한다며 맞대응 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지난 1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는 이사회의 주의를 요하는 전세계 인권 우려 사안에 대해 각국 대표들의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일본의 오사무 사카시타 인권대사는 북한 당국에 의한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강하게 제기했습니다.

북한 당국에 의한 일본인 피랍자 17명 가운데 아직까지 5명 만이 귀환했으며, 일본 내 다른 실종 사건 관련자들이 납북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사카시타 대사는 그러면서 북한과 일본이 지난 2008년 8월 납북자 문제 재조사에 합의했던 사실을 지적하고, 북한이 의무를 다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일본 측의 주장을 근거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최명남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일본 정부의 판에 박힌 비난을 거부한다며, 납북자 문제는 이미 해결됐음을 거듭 밝힌다고 말했습니다.

최 참사관은 특히 제2차 세계대전 당시 20만 명의 여성들이 일본군에 의해 유린됐던 사실을 언급하면서, 해결돼야 할 문제는 납북자 문제가 아니라 일본의 반인도적 범죄와 1백만 대량 살상에 대한 배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 참가한 여러 나라 대표들은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제네바주재 미국대표부의 에일린 도나휴 인권 담당 대사는 북한은 자국민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조차 보호하지 못하고 있으며, 인권에 대한 국제적 결의도 지키지 못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덴마크의 아놀드 드 파인 스키브스테드 인권대사는 북한 주민들의 열악한 복지 환경을 우려했습니다.

덴마크 정부는 북한 주민들의 영양 상태와 건강 문제를 개탄하며, 그 같은 현상이 북한사회에 가져올 장기적 영향을 우려한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그러나 이에 대해서도 미국과 유럽연합이 자국 내 인권 실상은 외면한 채 북한의 문제 만을 지적하는 것은 이중적이며, 위선적인 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