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물망초 1기 어학연수생’ 박혜진 씨


함경북도 온성 마을 전경(자료사진)

함경북도 온성 마을 전경(자료사진)

4번의 탈북과 3번의 강제북송을 겪었습니다. 10대 소녀가 감당하기엔 너무나 뼈아픈 경험들이었습니다. 공부가 하고 싶었던 소녀는 한국에 가면 대학에 들어갈 수 있다는 브로커의 말에 한국을 향해 길을 떠났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함경북도 온성이 고향인 박혜진 씨입니다. 담담에 한상미 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