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한국에서 다시 만난 가족’ 이기영 씨 (2)


함경북도 길주군 길주청년역(자료사진)

함경북도 길주군 길주청년역(자료사진)

올해 쉰 하나가 된 탈북자 이기영 씨. 한국에서 만나 결혼한 남편과 북에서 데려온 두 아들과 며느리, 손녀와 함께 살고 있는 탈북자입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지난 시간에 이어 함경북도 길주가 고향인 이기영 씨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담당에 한상미 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