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은하수 관현악단 파리 협연 성황


14일 한국 정명훈 씨의 지휘로 프랑스 파리에서 프랑스 교향악단과 합동 연주한 북한 은하수 관현악단.

14일 한국 정명훈 씨의 지휘로 프랑스 파리에서 프랑스 교향악단과 합동 연주한 북한 은하수 관현악단.

북한과 프랑스의 관현악단이 프랑스 파리에서 감동의 협연을 펼쳤습니다. 특히 북한 관현악단은 정명훈 감독의 지휘 아래 아리랑을 연주해 감동적인 남북한 화합의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은하수 관혁악단 연주음]

북한 관현악단이 연주하는 아름다운 선율이 14일 저녁 세계 예술의 중심지인 프랑스 파리에 울려퍼졌습니다. 파리의 명소 개선문 인근에 위치한 파리 살 플리옐 공연장에서 북한의 은하수 관현악단과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합동 연주가 열린 것입니다.

북한의 관현악단이 유럽에서 합동공연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공연은 또 한국의 세계적인 지휘자 정명훈 서울시립교향 악단 예술감독이 지휘를 맡아 남북한의 합동공연으로도 평가 받고 있습니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2시간 30분 동안 분단된 한반도 북쪽에서 온 20대 젊은 음악인들이 선사하는 감동의 선율을 만끽했습니다.

[북한 은하수 관혁악단 연주음]

공연의 1부는 은하수 관현악단의 단독공연으로 시작됐습니다. 관객들은 해금과 가야금 등 전통악기가 어우러진 북한 음악과 생상의 바이올린 협주곡 등에 뜨거운 박수갈채를 보냈습니다.

이어 2부에서는 정명훈 감독의 지휘 아래 은하수 관현악단과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브람스 교향곡 1번’과 한국의 대표적인 ‘아리랑’을 합동 연주했습니다.

특히 정 감독이 직접 선곡한 아리랑이 마지막으로 연주되면서 공연장에는 감동적인 남북한 화합의 분위기가 연출됐습니다. 정명훈 감독의 말입니다.

[정명훈 감독 기자회견] “아리랑은 정말 우리나라가 갈라지기 전은 물론이고 아직도 전 국민들이 제일 잘 알고 사랑하는 노래라고 저는 생각했기 때문에…”

정 감독은 공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공연을 계기로 남북한 합동공연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공연은1천 9백 석이 넘는 좌석이 모두 매진되고, 프랑스 방송이 생중계 하는 등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또 유럽과 아시아 지역의 많은 기자들이 보기 드문 연주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북한 은하수 관혁악단 연주음]-background music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의 스테틀린 루세프 악장은 앞서 이번 공연에 대해 “우리는 역사적인 순간을 목격하고 있다”며, “우리의 감정과 느낌을 표현하는 음악과 함께 심장이 살아 숨 쉼을 경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