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민간 대북 지원 4건 승인


방역물자를 싣고 북으로 가는 남측 차량 (자료사진)

방역물자를 싣고 북으로 가는 남측 차량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북한 취약계층을 위한 4억원 상당의 물자 반출을 승인했습니다. 또 지난 해 연평도 사태 이후 금지해 온 밀가루 지원을 조만간 승인할 예정이어서, 민간 차원의 대북 지원이 본격화될 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통일부는 19일 북한 취약계층을 위한 민간단체의 물자 반출 4건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민간단체인 굿네이버스와 결핵제로운동본부, 원불교, 남북함께살기운동 등 4개 단체는 북한 개성과 신의주, 평안도 지역에 결핵약과 분유, 기저귀 등 4억1천만원어치의 물품을 보낼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가 올해 3월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민간단체의 지원을 허용한 이후 현재까지 모두 31건, 36억5천만원 상당의 물품이 북한에 전달됐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와 함께 물품 전달을 위한 민간단체의 방북도 승인했습니다.

원불교 관계자 8 명은 오는 20일 분유와 기저귀 등 1억원 상당의 물품을 개성시 영유아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방북 할 예정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와 함께 지난 해 11월 연평도 사태 이후 금지해온 민간단체의 밀가루 지원도 조만간 승인할 예정입니다. 한국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밀가루 반출을 신청한 단체들은 있었지만 연평도 사태 이후 밀가루 반출 승인은 안 나고 있었던 상황에서 모니터링이 현재 수준보다 개선되면 검토해보겠다는 입장까지 와 있는 거라 보시면 됩니다.”

이 부대변인은 분배 투명성과 관련해 “민간단체가 북측과 협의한 내용을 듣고 판단할 것”이라며 다만 유럽연합처럼 상주인원을 두고 감시하는 수준은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일정 수준의 모니터링을 허용하고 밀가루가 취약계층에 전달되는 지만 확인되면 밀가루 지원은 허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 시민단체들의 모임인 민화협은 밀가루 1천여 톤과 분유 2톤 등 3억4천만원 상당의 식량을 북한 사리원과 평안남도 취약계층에게 전달하겠다며 지난 12일 통일부에 반출 신청을 해놓은 상태입니다.

밀가루는 군 식량 등으로 전용될 가능성이 있어 한국 정부가 지원에 부담을 느껴온 품목이어서 밀가루 지원이 재개될 경우 민간 차원의 대북 지원이 본격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에 수해 지원을 추진 중인 한국 대북 지원단체들의 모임인 북민협 박현석 운영위원장은 “수해 지원 품목에도 밀가루가 포함됐다”며 “분배 투명성만 확보되면 한국 정부의 승인이 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북민협은 19일 긴급 상임이사회를 열어 수해 지원 규모와 품목 등을 협의하고, 통일부를 방문해 수해 지원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북한에 대한 수해 지원을 판단하긴 아직 이르다며, 현재로선 수해 지원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