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대북식량지원 즉시 시작키로”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대북 영양지원 회담에 앞서 기자회견을하는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우) 미 국무부 산하 국제개발처의 존 브라우스 부국장(좌)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대북 영양지원 회담에 앞서 기자회견을하는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우) 미 국무부 산하 국제개발처의 존 브라우스 부국장(좌)

북측의 비핵화 사전조치에 대한 대가로 미국이 식량지원을 즉시 시작하기로 했다고 북한의 안명훈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이 밝혔습니다.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식량지원 문제와 관련한 미국과의 회담을 끝낸 안명훈 부국장은 10일 귀국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안 부국장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 측 대표인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와 "모든 실무적 문제들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회담이 "진지하고 건설적"이었고, "만족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킹 특사는 지난 8일 식량 지원 시기에 대해 "여전히 세부 사항을 처리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