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베이징서 영양지원 논의 마무리


제3차 북미 회담후 기자회견을하는 데이비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자료사진)

제3차 북미 회담후 기자회견을하는 데이비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자료사진)

미국과 북한은 오는 7일 중국 베이징에서 대북 영양지원에 관한 회담을 시작한다고 미 국무부가 2일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와 미 국제개발처의 존 브라우스 처장보가 7일 베이징에서 북한 관리들과 만나 북한에 대한 영양지원을 위한 기술적인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킹 특사와 브라우스 처장보는 8일 워싱턴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이번 회담에서 지원물품이 도착할 항구와 시기, 관리 주체, 분배감시 방법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국과 북한은 미-북 고위급 회담을 통해 미국은 북한에 24만톤의 영양식품을 제공하고 북한은 영변의 핵시설을 동결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