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홍수피해 상황 파악 중”


계속된 폭우로 천막생활을 하고있는 평안남도 북창군 주민들(자료사진)

계속된 폭우로 천막생활을 하고있는 평안남도 북창군 주민들(자료사진)

미국은 북한의 홍수 피해상황을 파악 중이며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 당국자는 13일 ‘미국의 소리’방송에, “북한에서 홍수가 일어난 것을 알고 있으며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We are aware of and monitoring the situation)”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북한 정부로부터 지원을 요청 받지 않았으며, 북한에 얼마나 도움이 필요한 지를 미국 정부가 독자적으로 평가할 기회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자는 그러면서 미국 정부의 인도주의적 지원은 세 가지 원칙에 근거해 이뤄진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국가 상황이 얼마나 지원을 필요로 하는가, 다른 국가와의 형평성은 어떠한가, 지원된 물품이 주민들에게 전달되는가를 점검한다는 것입니다.

미국이 북한에 대해 추가 제재를 추진하는 현 상황에서 대북지원이 가능할지에 대해 이 당국자는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여부는 정치상황과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