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체포 탈북자, 대거 강제북송”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탈북자 북송반대 촛불문화제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탈북자 북송반대 촛불문화제

탈북자 강제북송에 반대하는 국제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공안에 붙잡힌 탈북자들이 대거 북한으로 송환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의 강제북송 저지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 정부가 탈북자 북송 원칙을 고수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탈북자 강제북송에 반대하는 국제사회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중국 공안당국에 붙잡힌 탈북자들이 최근 북한으로 송환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한 대북 소식통은 9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중국 공안에 붙잡힌 탈북자 31 명이 지난 달 24일 함경북도 온성 보위부로 이송됐으며 이들 중 일부 가족은 총살당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또 지난 3일 확인 결과 투먼 국제간수소에 있던 40 여명의 탈북자가 북송 직전에 놓였으며 지난 달 29일에는 신생아를 포함한 8 명의 탈북자들이 체포돼 쿤밍 공안국에 감금된 채 북송될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도 “중국이 오는 12일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 전까지 탈북자들을 모두 북송할 계획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동아일보’도 이날 “지난 달 8일에서 12일 사이 중국 공안이 붙잡은 탈북자 31 명을 지난 달부터 북송했으며,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한국에 직계가족이 있고 5살 어린이와 노인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 당국은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주장은 한국 정부가 탈북자 강제북송을 막기 위해 외교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 정부가 탈북자 북송 원칙을 고수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탈북자 문제에 소극적이었던 야당 내에서도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통합당 김부겸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내에 탈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탈북자 문제에 대해 야권이 무심하다는 비판이 있다며, 특위를 설치해 중국 내 탈북자 실태조사와 중국 정부와의 협력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 정부는 탈북자들이 국제법적인 보호를 받도록 해야 한다며 각국 공관 활동을 보장하지 못한다면 유엔 난민최고대표사무실이라도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