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내 대북방송, “북한이 사이버 공격”


한국 내 민간 대북방송의 인터넷 홈페이지가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공격을 당했습니다. 최근 들어 남북한 사이에 사이버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이 방송 홈페이지에 이례적으로 북한에서 직접 인터넷 접속을 한 사실이 드러나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보도합니다.

한국 내 한 민간 대북방송이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공격을 받고 홈페이지 운영이 한동안 중단됐습니다.

대북 단파 라디오 방송인 ‘자유북한방송’은 “17일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4시간 동안 분산서비스 거부 즉,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공격을 받아 홈페이지 접속이 차단됐다”고 밝혔습니다.

자유북한방송 측은 “18일 오전 9시30분부터 10시까지 북한측이 다른 나라를 경유하지 않고 방송 홈페이지에 직접 접속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번 공격은 북한이 감행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자유북한방송 관계자입니다.

“과거에는 인터넷이 잠깐 안됐거나 이런 상황이었지만 이렇게까지 장시간 동안 사이트가 열리지 않은 것, 그리고 실질적으로 우리 사이트에 북한에서 바로 직접적으로 들어온 것은 처음인 것 같습니다.”

이 방송 김성민 대표는 “지난 달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 게시판에 오른 열두 행의 시가 각 행의 첫 글자만 이으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부자를 욕하는 내용이 된다고 보도한 데 대한 보복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최근 들어 북한이 한국 내 민간 사이트를 공격하고 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일어났습니다.

지난 7일 인터넷 동호회 사이트인 ‘디시 인사이드’도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디도스 공격으로 서비스가 일시적으로 마비됐었습니다.

디시 인사이드 회원들은 당시 지난 해 한국 네티즌이 북한의 ‘우리민족끼리’ 게시판에 김정일 국방위원장 부자를 비방하는 글을 올린 데 대한 북한의 보복으로 추정하고 ‘우리민족끼리’ 게시판에 김정일 국방위원장 부자를 원색 비난하는 글을 무더기로 올렸습니다.

일각에선 북한 측에서 자유북한방송 홈페이지에 국적을 숨기지 않고 직접 접속한 데 대해 북한으로부터의 사이버 공격이 더 노골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