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6자회담 조기 재개 희망


김정일 위원장이 체류한 베이징의 다오위타오

김정일 위원장이 체류한 베이징의 다오위타오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는 김정일 위원장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6자회담 재개에 대해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주요 관영 매체들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확인하면서, 김 위원장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내용을 자세히 보도했습니다.

중국 중앙방송(CCTV)과 신화통신은 김정일 위원장이 후진타오 주석의 초청으로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고, 25일 북-중 정상회담이 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정상회담에서 김정일 위원장은 한반도 정세의 완화를 희망하고,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견지해 갈 것이라며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희망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그동안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계속 성의를 보여왔다며, 현재 경제건설에 집중하고 있는 북한으로서는 안정된 주변환경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중국이 6자회담 재개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해온 점도 평가했습니다.

이에 대해 후진타오 국가주석은 북한이 한반도 정세를 완화하고 외부와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관련국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비핵화의 기치를 들고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며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도 김정일 위원장과 후진타오 주석이 6자회담 재개에 의견 일치를 봤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김 위원장과 후 주석이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고 장애요인들을 제거하는 것이 동북아시아 지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인정했다며, 이를 위해 의사소통과 조율을 잘 해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후 주석은 북한과의 우의를 굳게 지키고 발전시켜 나간다는 중국의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이를 위해 고위층 교류 강화를 비롯해, 당, 국가 관리에 관한 경험을 교류하고 문화•교육•체육 분야에서 교류를 심화하는 한편 주요 국제 문제에 관한 소통과 협조를 강화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후 주석은 특히 고위층 교류를 강화하자는 제안을 하면서 북한 지도자 동지의 방문을 환영한다는 말을 덧붙여 북한 후계자 김정은과 관련해 관심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지도자 동지가 누구를 가리키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김 위원장과 후 주석이 양국의 친선협조 관계를 대를 이어 계승 발전시키기로 했다고 밝혀 북한 후계체제에 관한 논의가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

정상회담에서는 경제 문제도 논의됐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중국 각지를 방문하면서 경제사회 발전이 이뤄지는 모습을 보고 감탄했다며 중국의 개혁개방 정책이 옳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후진타오 주석의 북한 방문을 초청했으며, 후 주석은 이에 기꺼이 응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도 별도의 회담을 갖고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 위원장의 매제로 대북 투자 유치를 맡고 있는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과 강석주 내각 부총리, 최태복 노동당 비서 등이 배석했고, 중국 측에서는 링지화 중앙판공청 주임과 다이빙궈 외교담당 국무위원, 궈보숑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이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6박7일간의 중국 방문을 마치고 26일 베이징을 떠나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XS
SM
MD
LG